3 May Ssdam Ssdam templestay    |    Jeondeungsa (전등사)

Date 2018-07-12 오후 4:37:21 | Author admin | Views 80

*

템플스테이 담당하시는 팀장님 및 두분 선생님, 열심히 하시는 게 인상 깊었고 정말 감사했어요

프로그램도 좋았고, 담당 스님도 기억에 남을 것 같아요. 저는 전등사 경치, 풍경이 아름답고

산성위에 올라가면 바다가 보이고, 해지는 것도 볼 수 있어서 모든 게 감사했습니다

다시 한 번 깊이 감사드립니다.

I am impressed that the staffs are working hard and I am really grateful. 

The program was good too, and I think the monk in charge will be memorable. 

I appreciated everything because I can see the seaside scenery, the scenery is beautiful, 

the sea is visible when I climb on the mountain, and I can see the sunset. 

Again, thanks in advance.

 

 

 

*

템플스테이를 신청하고 약간 들뜬 마음으로 와서 정말 행복한 12일이었습니다

처음에 혼자 오면서 걱정도 되었지만 모두를 편안히 해주셔서 좋았습니다

다음에는 꼭 남편과 함께 오고 싶습니다.

I was so happy to come to Templestay with a bit of excitement. 

At first I was worried about coming alone, but it was good for everyone to relax. 

Next time I would like to come with my husband.

 

 

무명

녹색의 어린잎들이 꽃처럼 예쁘다. 공기도 풍경도 바람도 너무 좋다. 기분으로 모든 게 다 좋다

주지스님과의 대화시간도 좋았다. 계절마다 와보고 싶다.

The green leaves are as pretty as flowers. The air, the landscape and the wind are also very good. 

Everything is good with mood. It was also good time to talk with the head monk. 

We want to come every season.

 

 

 

무명

취업준비를 하면서 내일은 뭐해야하지’ ‘이따가 뭐해야 되지라는 생각을 늘 했다

아무것도 안 해도 항상 마음이 다른 생각으로 가득 차 바빠졌다

템플스테이에 와서는 복잡한 생각을 덜 할 수 있어서 좋았다

해야 할 일들만 있는 일상 속에서 벗어나 녹음이 가득한 산속에서 생활하는 것 자체가 

큰 기쁨이었고 힐링이었다.

As I was preparing for my job, I was always thinking "What should I do tomorrow" "What should I do next" 

Even if I did nothing, my mind was always full of other thoughts.

 It was nice to be able to get less complicated thoughts in templestay. 

It was a great joy and healing to live in a mountain full of green forest, 

away from everyday things that only had to be done.